수원·서울 간신히 K리그 1부 잔류는 확정했지만…

자존심 흠집 난 프로축구 명가들 우승 아닌 강등 고민하는 신세로 성적 부진·감독 교체 악순환 반복

에 발행했습니다
정보(으)로 분류되었습니다

댓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