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산 팬들이 대하는 이동준-호물로와 빈치씽코의 온도 차

부산의 선수들이 넘어질 때마다 파울을 어필하던 팬들은 빈치씽코가 넘어질 때는 유독 냉소적으로 조용했다. 올 시즌 빈치씽코의 부진이 부산 팬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모양이다. 제한적 관중 입장을 통해 부산의 민심을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었던 90분이었다.

에 발행했습니다
정보(으)로 분류되었습니다

댓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